소식

미디어

[연합뉴스] 日 조선학교 돕는 NGO 몽당연필 10주년 영화제·심포지엄 개최

작성자 몽당연필
작성일 21-09-08 16:16 | 208 | 0

본문

日 조선학교 돕는 NGO 몽당연필 10주년 영화제·심포지엄 개최

송고시간2021-09-07 16:27 강성철 기자


826915faf2efd54beeba0fded6e6f9a9_1631085285_5541.jpg
몽당연필 10주년 영화제·심포지엄 

[몽당연필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재일 민족학교인 조선학교를 돕는 시민단체 몽당연필(대표 권해효)은 10주년을 맞아 11∼12일 서울 신촌 필름포럼에서 영화제·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가슴 펴고 걸어갈래요'란 주제로 열릴 이 행사는 재일동포의 삶과 조선학교 이해를 넓히고 함께해 온 시민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영화제에는 개막작인 일본의 조선학교 탄압에 맞서서 1955년에 제작된 재일동포 최초의 영화인 '조선의 아이'를 시작으로, '우리학교' '사이사-무지개의 기적' '박치기' '교사형' '울보권투부' '60만 번의 트라이' '용길이네 곱창집' 등 재일동포 관련 11개 작품이 상영된다.


조경희 성공회대 교수와 다큐멘터리 감독인 김명준 몽당연필 사무총장, 이봉우 재일 영화제작자, 박영이 영화감독, 조선학교 출신 유학생 등이 참여하는 간담회도 열린다.


'한국 시민이 함께한 조선학교와 재일조선인, 그 어제오늘 그리고 내일'이라는 주제로 한일 양국의 조선인 연구 학자와 활동가들이 참여하는 국제 심포지엄이 열린다.


최혜경 어린이어깨동무 사무총장과 방소형 동아시아공동위크숍 평화디딤돌 사무총장, 최상구 지구촌동포연대 사무국장, 권혁태 성공회대 인문융합자율학부 교수, 조경희 성공회대 동아시아연구소 교수, 정영환 메이지가쿠인대 교양교육센터 교수, 김현태 코리안NGO센터 사무국 차장, 김지형 몽당연필 사무차장 등이 발표와 토론에 참여한다.


공경순 재일동포 작가의 캘리그라피 이벤트와 재일조선인 관련 도서 전시회도 열린다.


몽당연필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발생 후 피해를 본 조선학교를 돕기위해 배우 권해효, 가수 안치환·이지상이 공동대표로 발족했다. 당시 피해지원을 위해 12회의 토크 콘서트와 6회의 대규모 콘서트를 열었고 이후 재일동포 사회와 계속 교류하면서 조선학교 돕기를 이어오고 있다.


최근에는 재일동포 출신 도쿄올림픽 동메달리스트 안창림 선수가 SNS에서 재일동포와 조선학교에 관심을 호소하면서 안창림 서포터즈가 몽당연필에 후원금을 내기도 했다.


wakaru@yna.co.kr


※ 기사 원본 : https://www.yna.co.kr/view/AKR20210907127400371?section=search 



법률상담 문의하기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