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미디어

[연합뉴스] 시민사회단체, 국정원 '日극우 지원' 의혹 규명 촉구

작성자 몽당연필
작성일 21-08-19 13:35 | 133 | 0

본문

시민사회단체, 국정원 '日극우 지원' 의혹 규명 촉구

송고시간 2021-08-19 11:53  김치연 기자


d03df9dde163538e7047c307fb6a712c_1629347573_4518.jpeg 

시민사회단체, 국정원 불법해외공작 진상규명 촉구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9일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국정원 불법해외공작 진상규명 촉구 시민사회단체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8.19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정의기억연대·참여연대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과거 국가정보원이 일본 극우단체를 지원하는 등 불법적으로 해외 공작을 벌였다는 의혹의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73개 노동·시민사회단체 등은 19일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 아름드리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헌법을 파괴하고 매국 행위를 서슴지 않았던 국정원 공작의 실체를 밝히고 책임자를 강력히 처벌할 것을 정부와 국정원에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정원이 과거 일본에 거주하는 한국 국적 재일 동포들을 상대로 여권 발급·재발급 등을 포기하게 만들어 재외국민 선거에서 특정 후보가 유리하도록 정치 개입을 하고 일본 극우단체들을 지원했다고 주장했다.


무소속 윤미향 의원은 "과거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대표 때 정대협 박물관 건립에 고액 기부를 하신 분께서 주일 대사관의 한 영사로부터 정대협 도와주는 것을 그만두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했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런 사건들은 국정원의 공작이었다"며 "국가가 나서서 조사해야 하고 개인적으로도 반드시 대표자의 사죄를 받겠다"고 덧붙였다.


김명준 조선학교와 함께하는 사람들 몽당연필 사무총장은 "과거에는 재일 동포가 한국 국적으로 변경하면, 여권 갱신 권한을 가진 영사관이 이를 빌미로 '아이를 조선학교에 보내지 말라', '친척 중 조총련 관계자가 있으면 안 된다. 그만두도록 하라'고 하는 등 폭력적인 관행을 이어왔다"고 주장했다.


단체들은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국정원의 이런 행위를 철저히 다루고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chic@yna.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na.co.kr/view/AKR20210819081400004?input=1195m 


법률상담 문의하기 후원하기